가을철 조심해야 되는 당뇨병 환자를 위한 꿀팁
이름 휴대폰
여성 남성
생년월일 개인정보수집및이용동의
게시판


여름에서 가을로 변하는 환절기는 변덕스럽고 건조한 기온으로 인해 당뇨병 환자들이 혈당관리를 하는데 불편함을 호소하고 있는데 건강하고 규칙적인 생활은 물론 환절기에 신경을 써야 됩니다.
먼저 피부 가려움증을 막기 위해서 해야 될 것은 진균성 질염이 생겨서 움부가 가렵다면 감염 치료와 혈당 조절을 하고 전신 가려움이 나타나면 정기적인 합병증 검사와 평소에 혈당 조절을 해야 됩니다.
그리고 혈당 조절에 수분 섭취가 영향을 끼치지 않지만 고혈당으로 탈수가 나타나게 되면 수분 섭취가 필요하기 때문에 충분히 수분을 섭취하는 게 좋습니다.

 

더욱이 당뇨병은 완치가 되지 않는 만성적인 질환이기에 당뇨병 환자는 더 큰 피해를 보지 않도록 주의한 후 혹시 모를 만약의 경우를 고려해 대비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앞서 이야기한 바와 같이 여름에서 가을로 변하는 환절기 시기에 혈당관리를 하는데 불편함이 많은 당뇨병 환자의 상태를 고려하고 대비하는 것을 지원해드리고자 이렇게 관련 내용을 알려드리고자 하니 참고해보셨으면 합니다

당을 많이 함유하고 있는 음료수는 소변량과 혈당을 올리기 때문에 탈수가 반복적으로 나타나서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야회 활동을 할 때는 혈당체크를 하고 밥을 먹고 나서 1~2시간 지나고 하는 게 좋은데 혈당 100mg 이하는 간식을 먹고 나서 운동하고 300mg 이상은 운동을 하지 않는 게 좋습니다.
당뇨병 환자가 감염에 걸릴 확률이 높다고 백신 용량을 더 많이 투여할 필요 없고 동일하게 투여해도 효과는 같습니다.
환절기는 일교차가 심해서 혈당이 바뀌는데 설사, 구토, 감염증, 감기 같은 증세가 나타난다면 평소보다 혈당이 올라가기 때문에 인슐린을 많이 필요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