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보험 운전자를 막기 위해 공동인수제는 필수이다. - 유산방지주사태아보험
이름 휴대폰
여성 남성
생년월일 개인정보수집및이용동의
게시판


자동차보험은 사고 발생이 잦아 개별 보험사로부터 보험 가입이 거절되더라도 공동인수로 가입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이에 금융소비자 연맹 등 소비자단체는 손보사가 자동차보험료를 비싸게 받기 위해 특정 자동차보험 계약 인수를 거절한 뒤 공동인수로 돌리고 있다며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조연행 금융소비자연맹 회장은 특정계약은 보험료가 최고 200%까지 인상된 사례가 있다고 말하며 자동차보험이 강제보험이라는 점을 이용해 보험사가 사고가 많은 자동차보험 계약자를 대상으로 이익을 취하는 구조가 공동인수제라며 소비자의 약점을 이용한 배짱영업이며 담합을 의심해 볼 만하다고 말했습니다.

 

개별 보험사로부터 자동차보보험의 가입이 거부된 경우 공동인수로 가입하는 방법이 자동차보험을 제공 중인 손해보험사가 납입 보험료를 비싸게 하기 위한 것이라는 의혹이 제시되고 있는 만큼 이에 관한 손보업계의 의견 표명을 많은 이가 주시 중입니다. 하지만 손보업계의 경우 이에 관해 별다른 답변을 보이고 있지 않으므로 이를 두로 보험사와 소비자 간의 갈등이 격화할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손보업계는 자동차보험 가입 거절과 공동인수를 담합으로 보는 것은 지나치다고 반발 중입니다. 영리를 취하는 보험사가 손해율이 높은 계약을 거절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며 공동인수는 무보험으로 자동차 이용이 중단되는 걸 방지하기 위해 시행하는 제도이므로 담합과 무관하다고 밝혔습니다. 현대해상 관계자는 자동차보험 인수 지침은 회사별로 차이가 나므로 인수 지침에 따라 가입이 안 되는 계약을 무조건 거절할 수 없어 공동인수제, 계약포스팅제를 통해 불가피하게 계약을 인수하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